삼촌의 뿌셔뿌셔를 다 빼앗아 먹는 연서

 

삼촌이 먹으려던 생라면 과자인 오뚜기 뿌셔뿌셔 미니...
 

혹시나 먹을까 싶어서 한조각을 주었더니 혀로 맛을 보다가 뱉어버리려고 하더니... 다시금 씹어보고 잘먹는 우리 연서...

오~ 세상에 이런 맛도 있구만~
그러고는 내꺼야하고는 봉지채 집어간다...-_-;;


질질 흘리면서 먹기에 그릇에 담아서 줬다는~


맛있는거는 다 내꺼~


삼촌꺼는 없소이다~


음... 만화보면서 입이 궁금했는데, 잘됫구만~


스프때문에 좀 매운지 연신 물과 음료수를 마시기는 한다.


암튼 잘먹고, 건강하기만 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