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서와 노는것도 힘들다

 

제1부
할머니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연서...


삼촌이 만들어 놓은 뒷마당의 그물침대 해먹에서 재미있게 잘 논다~


호기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관심이 많다~






어디서 할머니 목소리가 들리는데, 어디있지?



제2부
공원에 나가자고 땡깡을 부려서 물총 칼을 가지고 놀이터로...






감히 삼촌 얼굴에~


오늘도 자전거 세차를 깨끗이 하고...


나온김에 신발도 청소를~



제3부
1시간이 넘어가고, 이젠 들어가자고 했더니 울고불고 땡깡을 부린다...-_-;;


폭포에 가서 더 놀자고, 같이 가자고 성화....






내려갔더니 이제는 또 물에 들어가자고 성화...-_-;;

나도 슬슬 짜증이 밀려오는데,

좀 있다가 아빠가 오고나서는, 삼촌은 안중에도 없는 녀석...-_-;;

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