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이와 연서의 반신욕조에서의 물놀이와 집앞에서 텐트를 치고 캠핑놀이에 라면도 끓여먹기

 

올여름 정말 무진장 더웠는데, 기성이와 다정이가 놀러와서는 연서가 지내던 반식욕조에 같이 들어가서 시원하게 물놀이를...

마냥 즐겁고 신나는 연서...

놀만큼 놀았으니 낮잠도~

기성이는 여전히 자면서 눈은 약간 뜨고 자는듯한 모습...

암튼 이쁘고, 귀엽게들 자는구만...^^

다음날에는 심심해서 집앞의 잔디밭에다가 텐트를 치고 아이패드와 무선TV를 가져다가 놓고 캠핑놀이를...^^

기왕에 시작한거... 제대로 해보려고 라면도 가져다가 끓여먹었다는...^^

야외에서 끓여먹는 라면은 정말 오래간만인듯하다.

아마 이렇게 밖에서 먹는 라면은 처음이 아닐까 싶은데, 잠시나마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