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픈 연서, 말도 못하고 눈물만 흘리는 안타까운 모습

 
어제 오후부터 열이 조금씩 나더니 저녁에는 체온이 38도를 넘기까지 했는데,
많이 좋아지는듯 한것같으면서도 또 많이 아픈듯...
아침에 할머니, 할아버지와 병원에 다녀왔는데, 감기라고....

아직은 말도 못하니, 아프다는 말도 못하고, 그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울고 있다...
먹지도 않고, 자지도 않고, 놀지도 않고, 그저 안아달라고 하면서, 낑낑거리고 있는것을 보니...
출근을 하면서도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는다....

뭐 그래도 감기라고 하니, 이번에 한번 앓고나면 내성이 생겨서 좋아지겠지라고 믿어볼수 밖에...
암튼 연서야 건강하고, 아프지 마라...
사랑해요~~










그나마 오늘 병원에 가서 주사맞고, 약을 먹으니 많이 좋아져서 이유식도 먹고, 치즈도 먹고, 우유도 먹고...
빨랑 낳아라 연서야...




어제 저녁에 찍은 사진...
잠이 오는데, 배는 고프고, 먹자니 목이 아파서 먹지를 먹하고... 기진맥진해서 그냥 누워만 있는 연서...-_-;;



이제는 거의 다 살아난듯한 연서...
근데 이 놈이 아플때는 안아달라고 그렇게 매달리더니, 이제는 쌩까네...-_-;;
그래도 낳았으니 다행이다... 이제는 아프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