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와 마실

 

북한산입구에 누군가가 설치한 해먹...
엄마와 연서를 데리고 한번 가봤는데, 날씨도 좋고 좋구만~
다만 연서는 좀 무서워한다는... 짜식 이제는 그네도 잘 탄다면서~




할머니가 제일 신나라한다는~


연서는 할머니 밀어주기~




오늘도 돌맹이 던지기에 매진하는 연서


할머니는 마냥 좋은듯~


할무니... 나랑 놀려고 왔지, 누가 할머니 쉬고 있으래~


빨리 내려와서 같이 놀아요~


안나오면 처들어간다~






연서는 인근의 왕개미들과 한판을~


이것들이 쪽수로 밀어붙이는구만~




몽둥이가 여기 어디 있을텐데...


내가 너희들을 연구하고 가르치마라고 말하는 파블로 김연서...


개미야 공부하자~




옻나무 사이를 걸어가는 연서...




삼촌 멀리서 뭐하슈~




이런데 오니까 좋구만~


오늘은 여기까지~


내려오는 길에 잠시 불광사에...




더 놀자는 연서의 땡깡에 공원에 잠시 들려서 분수 구경을...
여전히 무서운 분수...






정자에서는 어떤 가족이 모여서 뭘 먹고 있는데, 연서가 기어 올라가더니 자리를 비집고 앉아서 같이 먹고 있다....-_-;;


형, 누나가 주는 과자를 열심히 먹고, 물도 달라고 해서 챙겨먹는다... 넉살도 좋구만...


결국에는 과자를 통채로 집어가지고 왔다는....^^